DDoS 공격 뺨치는 대학교 수강 신청 ㅡㅡ;

2009. 8. 3. 23:20

 

Wow! 오늘은 2009학년도 2학기 강의를 위한 수강 신청하는 날입니다.
수강 신청은 오늘 아침 09:30에 시작한다고 했습니다. 그래서 방학중 거의 볼 수 없다는 6시 정각 기상을 보여주고서 09:30까지 기다리고 기다렸습니다.
(사실은 1학기 수강 신청을 군대에서 하는 바람에 전공 필수를 놓쳐버린 불상사를 겪었기 때문입니다! ㅡㅡ;)

06:00 - 정기 알람 시작!
방학중에는 거의 들어본적 없습니다. 군대에서는 눈 뜨고 기상나팔 알람을 들었는데... 자꾸 아버지께서 군기가 빠졌다고... '귀신잡는 해병대' 아버지를 둔 '살아도 백골인' 아들이 어찌하겠습니까?

07:00 - 비상 1차 알람!
노키아 폰이 눈은 떴으나 이리저리 뒤척이던 저의 흐리멍텅한 정신줄을 확! 잡아 당겨줍니다.

07:30 - 비상 2차 알람 30분 전
일어나서 화장실 가서 볼일 보고, 휴대폰에 설정해놨던 8시, 8시30분, 9시, 9시15분 알람을 지우기 시작합니다.


하루의 초반에 집중력 향상을 위해서
'월드 인 컨플릭트' 미션 3개 깨부숩니다!


09:15 - 노키아폰의 예정된 일정 알람!
제 일정을 관리하고 알려주는 훌륭한 비서인 노키아폰이 수강 신청 15분 전이라고 알려줍니다.
데스크탑과 노트북을 켜고, 인터넷 접속 상태를 확인/점검합니다.
구글 크롬으로 학교 웹사이트 접속 및 로그인 완료!

09:30 - 수강 신청 작전 시작!
전날 미리 작성한 강의표를 참고하여 이리저리 수강 신청을 하려고 하나...

수강 신청 작전 개시한지 30분 동안 데이터베이스 오류에 이후 1시간은 사람 애간장 태우는 접속과 끊김의 연속에 재방송에 삼탕까지!

결국 2시간 만에 모든 수강 신청을 완료하였습니다.
아침 6시에 일어나서 말이죠...

매번 수강 신청 기간 때 마다 DDos 공격 뺨치는 서버 접속을 감당해내는 우리학교 웹서버님와 데이터베이스님, 그리고 제가 사랑?하는 방화벽님, 라우터님 이외에 학교 전산 관련 업무에 종사하시는 관계자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조치 좀 취해주세요!"
라고 말하고 싶다.

효군 이전 글들 , ,